티스토리 뷰

노선택과 소울소스meets 김율희 (Photo by lee Wongeol)

 

레게밴드 노선택과 소울소스와 소리꾼 김율희가 오는 7월 열리는 후지락 페스티벌에 초청되었다. 후지락 페스티발은  매년 15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는 아시아 최대의 음악 페스티벌로  97년 이래 밥딜런부터 켄드릭라마까지 장르, 세대를 구분하지않는 초특급 메이저 아티스트들이 라인업에 오르는 페스티벌로 올해는 케미컬 브라더스, 큐어, 시아의 헤드라이너. 또 데스 캡 포 큐티, 제임스 블레이크, 제이슨 므라즈, 톰 요크 등의 초호화 라인업을 발표했다. 지난 3월 소리꾼 김율희와 협업을 통해 발표한 앨범 ‘노선택과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 Version 을 발표하며 2016년에 이어 한국 밴드로는 최로로 2회 출연을 확정지었다.

후지락 페스티벌 2019 공식포스터



  레게/덥, 재즈, 아프로비트, 펑크, 소울, 사이키델릭의 요소를 내포하는 독자적인 사운드와 깊게 뿌리를 내린 한국 전통음악을 접목시키는 한국을 대표하는 레게 밴드 노선택과 소울소스. 2016년 데뷔한 이후 일본 후지록 페스티벌(2016년)과 미국의 시에라 네바다 월드 뮤직 페스티발(2017년), 콜롬비아 서큘라트(2017년), 칠레의 엔 오비타(2018년) 등 세계 각지를 대표하는 음악 페스에 초청되었고 2017년에는 리 페리의 미국 투어 오프닝 액트로 발탁되는 등 이례적인 약진을 계속했다. 판소리 소리꾼으로 수많은 상을 수상한 김율희와의 협업 작품인 VERSION은 현존하는 12곡의 판소리 중 4곡을 레게/덥 사운드스케이프로 구성하고 한국의 전통 민속음악을 현대적인 사운드로 해석한 앨범으로 또한 일본의 40년 전통의 레이블인 피바인 V-Vine 레코드와 계약 오는 후지락 출연을 앞둔 6월 중순 일본에서의 앨범 출시를 앞두고 있다. 수용인원 만명 규모의 필드오브헤븐 (Feild of Heaven) 과  나이트 무대인 크리스탈 팰리스 (Crystal Palace)에서 총 2회 공연을 갖는다.

 

 

후지락 페스티벌 '19 아시트슽 스테이지 발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