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ABOUT US/Press

[기사/ Discogs] D.I.Y Labels In Seoul

동양표준음향사 2021. 4. 5. 00:37

blog.discogs.com/ko/d-i-y-labels-in-seoul/

 

D.I.Y Labels In Seoul | Discogs블로그

흔들림 없이 묵묵히 마스터피스를 향해 정진하는 장인처럼, 화려하진 않지만 조용하고 굳건히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어나가는 한국의 언더그라운드 아티스트들에게 그들의 음악과 직접 운영하

blog.discogs.com

Eastern Standard Sounds(ESS.KOREA)

a. Eastern Standard Sounds의 설립자이자 General Director, 음반 제작자인 오정석(청달)이다. 트럼펫 연주자이기도 하고 Reggae, Funk, Jazz 등 여러 장르의 레코드를 모으며 DJ로도 활동하고 있다

b.한창 음악적 취향을 찾아가던 시기, Jazz의 편안함과 즐거움이 좋아 즐겨 듣다가 서서히 Jazz 영향을 받은 자메이카 음악 스타일인 Ska에 푹 빠지게 됐다. 자연스레 자메이카의 대표 장르 Reggae에도 관심을 갖게 됐고, 이런 장르의 음악을 구성하는 악기들, 특히 트럼펫에 큰 매력을 느꼈다. 이후 밴드 킹스턴 루디스카에서 연주자로 활동하는 동시에 Reggae, Ska, Dub 등의 레코드를 판매하는 온/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했는데, 이때 ‘동양표준 음향사(이하 동표사)’라는 이름을 처음 썼다. 돌이켜보면 그 시점이 음반 제작자라는 길의 시작이자 레이블의 첫걸음이었던 것 같다.

c. 근 20년간 Reggae 음악과 음반을 접하면서, 이 장르의 매력이 한국 시장에서도 통할 것이라 생각했다. 예전부터 연주자로 참여해온 NST & The Soul Sauce의 2016년 발매작 <Heaven is Here>가 동표사의 첫 음반이었다. 당시 동양의 무명 밴드였던 NST & The Soul Sauce가 전설적 Reggae 뮤지션 Rico Rodriguez를 트리뷰트한 이 앨범을 발매하자, 신기하게 해외에서 먼저 긍정적 반응이 왔다. 그렇게 ‘한국형 자메이카 음악’의 가능성을 보게 되었고, 거기에 힘입어 Reggae와 한국 고유의 판소리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음악을 선보일 수 있었다. NST & The Soul Sauce meets Kim YulHee의 <Version>은 판소리의 다섯 마당 중 ‘심청가’와 ‘흥보가‘를 모티브로 만들었는데, 일본 Fuji Rock Festival을 비롯, WOMEX, Trans Musicales, Kennedy Center Honors 등 각국을 대표하는 음악 축제에서 찬사에 가까운 평가를 이끌어냈다. 2019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Jazz-Crossover 부문 후보에 오르기도 했고. 아쉽게도 지금은 코로나로 인해 투어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지난해 <The Swallow Knows> 7인치에 이어, 새 싱글인동해바다 (East Sea)’가 발매되었다. 이밖에도 추다혜 차지스(CHUDAHYE CHAGIS), 오마르와 동방전력(Omar & The Eastern Power) 등 독창적 시도를 거듭하고 있는 팀들의 국내외 유통 및 홍보 등 에이전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신한태와 레게소울(Shinhantae and Reggae Soul)과 같은 Reggae/Dub 신예 아티스트의 음반 제작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d. 동표사의 캐치프레이즈는 ‘Roots & Culture’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음악은 단지 장르의 개념으로만 이해할 것이 아니라, 하나의 문화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믿는다. 레이블을 운영하며 전 세계 음악은 모두 그 뿌리에서 하나로 연결된다는 것을 느꼈다. 그러니 세계와 소통하기 위해서는 한국 고유의 문화를 바탕으로 한 음악을 발굴하고, 동시에 그것을 재밌고 새롭게 풀어내야 한다. 동표사는 동양의, 그중에서도 한국의 아주 작은 레이블에 불과하지만, 이런 신념으로 만든 동표사의 음악은 확실히 타 레이블과 다르다고 생각한다.

e. 아무래도 앞서 언급한 NST & The Soul Sauce meets Kim Yulhee의 <Version>이 아닐까 싶다우리가 추구하는 한국형 Reggae’를 세계에 알린 기념비적 앨범이라는 점에서 애착이 크다덕분에 동표사의 음악이 국내 대중에게도 많이 알려졌고아직 동표사의 음악 스타일이 생소하다면꼭 들어보길 권한다.

f. 사실 다른 레이블에 대해 잘 모르지만, Kim Oki와 그가 진행하는 프로젝트들이라 말하고 싶다. 김오키는 NST & The Soul Sauce에서 같이 연주하던 동료였는데, 워낙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그리는 창작 욕구가 강한 친구다. 결국 스스로의 길을 개척해 한국 Jazz의 독보적 존재로 자리매김했다.

g. 소속 아티스트들의 새 앨범 및 싱글이 곧 발매되는데특히 7인치 바이닐에 주력할 예정이다코로나가 잠잠해지면 잠정 중단 중인 여러 국내외 오프라인 활동도 계획 중이다좀 더 거시적으로는아직 Reggae의 불모지인 한국 시장에서 실력 있는 아티스트들이 걱정 없이 활동하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그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우리는 우리 음악의 근본을 더욱 존중하고 기록해나갈 것이다단 한 장의 앨범을 만들더라도 그것이 마스터피스가 될 수 있도록너무 비장했나(웃음)?

댓글
댓글쓰기 폼